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1-03 오후 05:56: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노인복지청소년복지여성아동복지장애인복지가정/봉사
여성아동복지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여성아동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국제의료봉사 단체
소외된 전 세계 이웃에 작은 희망을 더해주는 “더 에이치 희망 플러스”
admin 기자 / 입력 : 2021년 07월 13일(화) 12:4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코로나가 확산되는 베트남에 북부지역에 방역마스크(KF94) 긴급 지원
“작은 사랑으로 지구촌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활동 전개” 더 에이치 희망 플러스

에이티세미콘 김형준 대표가 이사장을 맡고 있는, “더 에이치 희망 플러스”는
베트남 북부 꽝닌성 한인회를 통해 동찌에우 시에 방역 마스크(KF94) 48,000장을 항공편으로 긴급하게 전달했다. 이번에 제공된 제품은 마스크 전문 기업 ㈜국보가 후원하였으며, 하현 대표이사는 “더 에이치 희망 플러스” 후원 회장이기도 하다.

방역 모범국을 손꼽히던 베트남은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30배 가까이 급증하면서 현지에 진출한 기업과 한인회를 중심으로 심각한 상황을 다방면에 호소하고 있었다. 국제의료봉사 단체로 새롭게 출발한 “더 에이치 희망 플러스” 김형준 대표는 “이번 방역 마스크 해외 지원을 통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구촌 이웃과 베트남 현지 교민, 그리고 우리 기업이 하루빨리 안정화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 이룸일보



ⓒ 이룸일보



 
ⓒ 이룸일보 



“더 에이치 희망 플러스”는 사회적으로 소외된 전 세계 이웃에 작은 희망을 더해주고자 “희망 플러스”란 이름으로 국내외 의료봉사활동을 시작하고 있다. 전 세계 지구촌 이웃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하는데 작은 도움이 되도록 희망 봉사를 이어가고 있다.

18일 전달식에는 베트남 꽝닌성 동찌에우시를 대표해서 인민위원회 부회장 응엔 꽝 단(Nguyen Quang Dan, 48세)이 참석하였다. 이날 전달된 마스크는 시와 협력하여 한인회와 방역이 취약한 현지 주민 등에 골고루 전달이 될 예정이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베트남 한국어 통역사 투냔(Thu Nhàn, 28세)은 ”마스크를 보내준 단체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개인적으로 한국어를 배우기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고, 큰 보람을 느낀다. 계속해서 베트남에 한국을 알리는 전도사가 되고 싶다“라는 포부도 함께 내비쳤다.

“더 에이치 희망 플러스”는 의료지원이 취약한 국내에 의료봉사, 긴급구호, 아동·청소년의 심리 상담 등을 지원하고, 해외에 의료시설이 취약국가를 대상으로 다양한 의료 활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제약사의 의약품 후원과 함께 참여할 자원봉사자를 필요로 하고 있다.
대표전화 ☎ 02-515-7774, jm.lee@atsemi.com
admin 기자  
- Copyrights ⓒ이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명화와 함께 배우는 그리스 신화..
교육격차 완화를 위한 초1・2..
물리치료사와 함께하는 “건강톡톡(..
안양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위기청소..
학교밖청소년 복지 향상 위한 업무 ..
안양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가족기능..
학교로 찾아가는 비대면 아웃리치 ..
만안청소년문화의집, ‘만들어서 놀..
학교폭력 피해학생 전담기관 공모 ..
‘백신 우선 접종 결정’ 환영
최신뉴스
중앙자원봉사센터  
안양시 모 초등학교 교장에 의한 ..  
용인소방서,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  
『학생동아리 온라인 워크숍』 운..  
‘이산가족의 날’ 법정기념일 지..  
안양시꿈드림  
어르신들의 아나운서 도전!  
더 에이치 희망 플러스, 베트남 꽝..  
안양원팀 국회의원, 국토부장관과 ..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  
만안청소년수련관 2021년 여름학기..  
안양원팀 국회의원, 국토부장관과 ..  
신속한 안전 확인! 어르신 안심 확..  
‘백신 우선 접종 결정’ 환영  
학교폭력 피해학생 전담기관 공모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기사제보
상호: 이룸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138-81-81665/ 주소: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평로 340(관양동,3층) / 발행인.편집인: 임미희
mail: 200978@naver.com / Tel: 031-385-0979 / Fax : 031-385-091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598 / 등록일 : 2013년 2월 1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미희 /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